People and Culture

명동을 혁신과 가능성의 공간으로

페이지 피플 인터뷰
사회혁신기업 더함 양동수 대표

[페이지 피플] 코로나19 확산으로 곳곳이 얼어붙어 가던 서울의 중심부, 명동. 여기에 단절된 관계를 연결하고 공간의 가치를 새롭게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변하는 시대 속, 예술과 문화에 대한 담론이 오갔던 명동의 정신을 재해석하고 현재로 연결해냅니다. 그리고 그들의 가치는 한국YWCA연합회관을 리모델링한 소셜커뮤니티타운, 페이지 명동으로 거듭났습니다. 페이지 명동을 통해 변화를 추동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사회혁신기업 더함의 대표를 맡고 있는 양동수라고 합니다.

Q. 더함은 앞에 ‘사회혁신기업’이라는 수식이 붙는데요.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요?

더함은 우리가 생각하는 사회문제들을 풀어나가는 혁신적인 방법들을 고민합니다. 그런 부분들을 계속해서 미션으로 삼고자 ‘사회혁신기업’이라는 단어를 쓰고 있습니다.

Q. ‘페이지 명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있나요?

위스테이는 아파트형 마을공동체를 만드는 사업이었는데요. 건설사가 주도하던 기존의 민간임대 방식에 협동조합 방식을 결합해 입주민들이 공급, 개발 단계부터 운영과 소유 단계까지 주도할 수 있는 혁신적인 구조를 가진 공간입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이런 요소들이 도심 내의 오피스나 리테일 공간에서도 충분히 활용될 수 있다고 느꼈습니다. 나아가 저희가 활동하고 있는 명동에도 혁신적인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국 YWCA 연합회 건물을 리모델링하게 되면서 이 공간은 ‘페이지 명동’이 되었습니다.

Q. 일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태도가 있다면요?

첫 번째로 의(義)라는 관점이 있습니다. 나를 위한 것보다 공의을 위한 일들이 훨씬 더 지속 가능하고 의미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사건들이 있었어요. 이를 바탕으로 지금 하고 있는 일이 공의에 가까운 일인지, 개인적인 의에 해당하는 것인지를 고민합니다.

두 번째는 시(時) 입니다. 어떤 일이 이루어지는 알맞은 때가 있는데, 그것을 잘 알아내는 것이 저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생각해요. 나아가 그런 때가 오면 차질없이 일을 수행하는 것이 저에게는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세 번째는 락(樂) 입니다. 즐거움과 기쁨을 느낄 수 있는 일을 하자는 의미가 있습니다.

Q. ‘페이지 명동’에 바라는 모습이 있나요?

거창하지만 세 가지 목표가 있습니다.

먼저 근처의 직장인들과 명동을 지나치는 사람들에게 쉴 수 있는 공간이 되면 좋겠습니다. 내부에 여러 공간과 조경을 구성하는 것은 그런 이유에서입니다.

두 번째로 이곳에서 커뮤니티가 만들어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코로나 때문에 서로를 마주하기 힘들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사람들은 타인과 나누고 교제하면서 자신의 존재감을 깨닫고 싶어하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시대를 바꾸는 장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공간이 사람을 바꾸고, 사회를 바꾸면서 시대를 만들어 간다는 믿음이 있는데요. 더함과 페이지 명동의 임차인, 그리고 이곳을 찾는 혁신가들이 함께 새로운 사회와 시스템을 고민했으면 좋겠습니다.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