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and Culture

느슨하게 움직이고 연결되는 산책감각

페이지 피플 인터뷰
사이트앤페이지 박성진 디렉터

[페이지 피플] 코로나19 확산으로 곳곳이 얼어붙어 가던 서울의 중심부, 명동. 여기에 단절된 관계를 연결하고 공간의 가치를 새롭게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변하는 시대 속, 예술과 문화에 대한 담론이 오갔던 명동의 정신을 재해석하고 현재로 연결해냅니다. 그리고 그들의 가치는 한국YWCA연합회관을 리모델링한 소셜커뮤니티타운, 페이지 명동으로 거듭났습니다. 페이지 명동을 통해 변화를 추동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Q. 간단한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공간과 문화를 기획하는 사이트앤페이지의 박성진 디렉터 입니다.

Q. 페이지 명동 프로젝트에서 맡은 역할은 무엇인가요?

페이지 명동이 가져야 할 바람직한 가치를 공간에 적용시키고, 내부에서 프로그램이 돌아가기 위해 필요한 구조와 시스템에 대한 고민을 공간 기획이라는 측면에서 함께했습니다.

Q. 제안해 주신 ‘산책감각’이라는 콘셉트에 대해 설명해 주세요.

 산책하듯 느슨하게 유영하며 명동의 문화, 역사적인 가치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이나 길이 부재하다는 걸 느꼈어요. 그런 점에서 페이지 명동의 위치는 사람들의 산책을 중재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합니다. 산책 감각이라는 개념을 통해 페이지 명동을 시작으로 뒤에 있는 마실과 문화공원까지, 문화의 향기를 따라 걷는 공간을 상상했습니다.

Q. 페이지 명동에서 가장 기대되는 공간은 어디인가요?

현재 프로그램이 기획되고 있는 6층의 공간 웰컴이 가장 기대됩니다. 뜻이 맞는 이들에게 페이지 명동 공간을 임대하는 것만큼이나 더함에서 직접 콘텐츠를 만들어 채워가는 것도 좋다고 생각하는데요. 이곳에서 일어나는 커뮤니티 활동을 통해 페이지 명동이 자기다움을 찾아갈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Q. 페이지 명동이 명동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까요?

장소와 공간은 그곳에서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는 이들에게 열려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지금의 명동은 그들의 것이 아닌 듯한 느낌이에요. 페이지 명동이 ‘명동 사람들’을 위한, 명동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그 무언가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페이지 피플] 명동을 혁신과 가능성의 공간으로 : 사회혁신기업 더함 양동수 대표
■ [페이지 피플] 세상을 바라보는 공간으로 만들다 : SAAI 건축 이진오 소장
■ [페이지 피플] 새로운 이야기의 레이어를 쌓다 : 사회혁신기업 더함 방은영 실장
■ [페이지 피플] 예상할 수 없었던 의외성으로 공간을 채우다 : 아이디어플랩 최용석 대표
■ [페이지 피플] 디지털적인 명동에 아날로그적 감성을 더하다 : 씨토포스 최신현 대표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