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and Culture

디지털적인 명동에 아날로그적 감성을 더하다

페이지 피플 인터뷰
씨토포스 최신현 대표

[페이지 피플] 코로나19 확산으로 곳곳이 얼어붙어 가던 서울의 중심부, 명동. 여기에 단절된 관계를 연결하고 공간의 가치를 새롭게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변하는 시대 속, 예술과 문화에 대한 담론이 오갔던 명동의 정신을 재해석하고 현재로 연결해냅니다. 그리고 그들의 가치는 한국YWCA연합회관을 리모델링한 소셜커뮤니티타운, 페이지 명동으로 거듭났습니다. 페이지 명동을 통해 변화를 추동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Q. 간단한 자기소개와 페이지 명동에서 하고 계신 역할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도시 계획과 조경 설계를 하는 씨토포스의 최신현 대표입니다. 페이지 명동 실내외 공간의 조경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Q. 대표님은 어떤 곳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특별히 영감을 받는 시간과 장소 같은 것은 없는 것 같아요. 디자인 작업을 진행할 때, 제 안의 것을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요. 만약 기쁨, 즐거움 같은 마음이 내면에 충만하다면 그것들이 자연스레 표출되어 공간에 드러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저는 제가 어떤 마음을 가지고 있느냐가 중요해요.

Q. 일에 임하는 본인만의 원칙이 있을까요?

젊었을 때는 멋진 공간을 만들어 사회적으로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나이가 들면서 살아있는 모든 것들을 존중한다는 마음으로 디자인하고 있어요. 그렇게 하면 그로 인해 사람들에게 좋은 공간이 되겠죠. 환경에 적합한 식물을 선택해 그것이 잘 뿌리내릴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 사람들이 편하게 머무를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 이렇게 두 가지를 가장 많이 생각해보는 것 같아요.

Q. 그 두 가지 원칙이 어떻게 이번 프로젝트에 적용되었나요?

가장 디지털화된 명동에 아날로그함을 줄 수 있는 무언가를 고민하고 있었는데, 그 아날로그함이란 태초의 자연과 맞닿아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래서 7층에는 가장 오래된 자연인 초지(草地)를 조성하고 3층(외부 테라스)과 1층으로 내려오면서 사람과 만나는 자연으로 바뀌는 컨셉으로 만들게 되었습니다. 로비에서 또 다른 자연을 만남으로써 목적지를 향해 바로 가는 것이 아니라, 잠시나마 머무르며 자연을 향유하고 사람을 만나 교제할 수 있는, 관계 맺기의 공간이 되기를 바랐어요.

Q. 명동 근처를 둘러보면 조경된 건물이 많이 보이지 않는데요. 이러한 방식이 어떤 변화를 불러올까요?

새로운 질문과 문화를 담은 작은 움직임들이 하나 둘 생겨나며 고도로 상업화된 명동과 을지로 일대 변화의 출발점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페이지 피플] 명동을 혁신과 가능성의 공간으로 : 사회혁신기업 더함 양동수 대표
■ [페이지 피플] 세상을 바라보는 공간으로 만들다 : SAAI 건축 이진오 소장
■ [페이지 피플] 새로운 이야기의 레이어를 쌓다 : 사회혁신기업 더함 방은영 실장
■ [페이지 피플] 예상할 수 없었던 의외성으로 공간을 채우다 : 아이디어플랩 최용석 대표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