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room

사회혁신기업 더함, 육아친화형 마을공동체 조성한다

사회혁신기업 더함(대표 양동수, 이하 더함)이 육아정책연구소(소장 백선희, KICCE)와 육아친화형 마을공동체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16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는 더함과 육아정책연구소 간의 ‘육아친화형 마을공동체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진행되었다.

이번 협약은 더함이 사업을 주관하고 있는 국내 최초의 아파트형 마을공동체 ‘위스테이(WE STAY)’가 육아친화적형 마을공동체로 조성될 수 있도록, 국무총리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속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육아정책연구소와 협력하고자 하는 내용이 주요 골자를 이루었다.

양 기관은 앞으로 △기타 육아친화형 마을공동체 조성을 위해 협력, △‘육아친화형 마을 조성 모델 개발’과 관련 정책연구, △육아 소모임, 포럼 등 행사 참여, 육아․돌봄 전문가 자문제공 등 협력 기관의 활동을 지원받고 △공동육아 소모임, 포럼 등 행사 진행, △육아친화형 마을 조성을 위한 연구에 필요한 데이터를 공유 하는 등 상호 교류 및 협력할 계획이다.

이로써, 위스테이의 사업주관사 더함은 예비입주자들의 주된 관심사 중 한 가지였던 ‘육아’에 대한 해결방안을 안정적으로 모색해나갈 수 있도록 전문 연구기관과 협력하는 등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이번 MOU를 통해 사회혁신기업 더함 양동수 대표는 “앞으로도 더함은 위스테이를 통해 형성된 마을 안에서 다양한 커뮤니티 활동들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는 것은 물론, 육아뿐 아니라 삶의 여러 문제들을 공동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전문 기관들과의 협력을 끊임없이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관련 기사: 2019년 5월 17일자 <머니투데이>

사회혁신기업 더함, 육아친화형 마을공동체 조성한다

바로가기